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뉴스

  • 공지사항
  • 뉴스
  • 핸드볼가족소식
  • 보도자료
  • 연합회공지사항
  • 핸드볼학교공지사항

> 뉴스 > News

News

14일 개막 이집트 세계핸드볼선수권, 코로나19로 '무관중' 개최(종합)

작성자
Handballkorea
등록일
2021.01.14
조회수
201
첨부

한국 선수단 11일 밤 출국…출국 전 코로나19 검사 전원 음성



11일 밤 인천공항에서 출국하는 한국 남자 핸드볼 대표팀.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14일(한국시간) 이집트 카이로에서 개막하는 제27회 세계남자핸드볼 선수권대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관중 입장을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

국제핸드볼연맹(IHF)은 12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하산 무스타파 IHF 회장이 무스타파 마드불리 이집트 총리와 만나 의견을 나눈 결과 올해 세계선수권은 무관중 대회로 치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14일부터 2월 1일까지 이집트에서 열리는 세계남자핸드볼 선수권대회에는 32개 나라가 출전한다.

이 대회는 지난해 코로나19의 세계적인 대유행으로 축구 유럽선수권대회가 1년 연기되고, 탁구와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이 취소되는 등 주요 구기 종목의 세계선수권 또는 대륙별 선수권대회가 열리지 못한 가운데 치러지는 사실상의 첫 세계 대회다.

IHF는 "원래 관중석 규모의 20% 정도 관중 입장을 허용할 계획으로 입장권 판매까지 진행했다"며 "이미 입장권을 산 사람들에게는 환불해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강일구 감독이 지휘하는 우리나라는 H조에 편성돼 슬로베니아, 벨라루스, 러시아와 차례로 맞붙는다.

각 조 상위 3개 나라가 결선 리그에 진출하며, 6개국 4개 조로 나뉘어 진행되는 결선 리그에서 조 2위 안에 들면 8강 토너먼트에 오를 수 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 대학생들로 구성된 대표팀을 파견했다. 2년 전 독일과 덴마크가 공동 개최한 제26회 대회에는 남북 단일팀이 출전해 24개 참가국 가운데 22위를 차지했다.

우리나라의 이 대회 역대 최고 순위는 1997년 대회의 8위다.

우리나라는 한국 시간으로 15일 오전 2시에 슬로베니아와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11일 이집트를 향해 출국한 한국 대표팀은 지난해 12월 20일부터 출국 전까지 강원도 태백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대표팀은 출국 전 감염병 예방 및 안전 교육을 받고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해 선수단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대한핸드볼협회는 "이번 대회 참가국은 공항 및 숙소 도착 직후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되며 이후 72시간 주기로 반복해서 검사가 진행된다"며 "참가국별로 코로나19 담당관 1명씩 배치되고 각 경기장 및 숙소에 4인 1조 의료팀이 상시 대기한다"고 설명했다.

또 대표팀 선수단에 "유니폼 착용 및 샤워는 숙소에서 하고, 라커룸 내 취식 금지와 개인 수건 지참, 이동 간 거리 두기 유지, 경기 중 음료 나눠 먹기 금지 등 선수단 행동 지침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0개)

     *댓글은 최대 1000자 까지 입력가능하며, 욕설/비방글/상업적 홍보/스팸성 댓글은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