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뉴스

  • 공지사항
  • 뉴스
  • 핸드볼가족소식
  • 보도자료
  • 연합회공지사항
  • 핸드볼학교공지사항

> 뉴스 > News

News

두산, 충남도청 제압… 정규리그 우승에 '1승 남았다'(종합)

작성자
Handballkorea
등록일
2021.01.19
조회수
66
첨부

 

18일 상무와 경기에서 슛을 던지는 인천도시공사 고경수.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두산이 2020-2021 SK핸드볼 코리아리그 남자부 정규리그 우승에 1승만을 남겼다.

두산은 18일 충북 청주 올림픽국민생활관에서 열린 남자부 4라운드 충남도청과 경기에서 28-20으로 이겼다.

13승 1무 2패, 승점 27이 된 두산은 남은 4경기에서 승점 2를 보태면 정규리그 1위와 챔피언결정전 직행 티켓을 확보한다.

2위 인천도시공사(9승 2무 5패)는 남은 4경기에서 다 이겨도 승점 28이 따낼 수 있는 승점 최대치다.

6시즌 연속 통합 우승을 노리는 두산은 후반 시작 후 3분까지 12-12로 충남도청과 팽팽히 맞섰다.

그러나 이후 정의경과 조태훈의 연속 득점으로 리드를 되찾았고, 후반 9분이 지날 무렵에는 강전구, 하무경, 정의경의 3연속 득점으로 5골 차로 달아났다.

두산은 강전구가 혼자 9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인천도시공사가 경기 종료 직전에 나온 7m 스로를 신인 이요셉이 넣어 상무를 25-24로 따돌렸다.

18일 전적▲ 남자부

하남시청(9승 7패) 23(8-13 15-8)21 SK(7승 4무 5패)

인천도시공사(9승 2무 5패) 25(19-8 6-16)24 상무(5승 11패)

두산(13승 1무 2패) 28(12-10 16-10)20 충남도청(1승 1무 14패)

emailid@yna.co.kr 

댓글쓰기 (0개)

     *댓글은 최대 1000자 까지 입력가능하며, 욕설/비방글/상업적 홍보/스팸성 댓글은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