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뉴스

  • 공지사항
  • 뉴스
  • IHF국제핸드볼동향
  • 핸드볼가족소식
  • 보도자료
  • 연합회공지사항
  • 핸드볼학교공지사항

> 뉴스 > News

News

외국인 감독 체제 남녀대표팀, 유럽 전지 훈련 돌입

작성자
Handballkorea
등록일
2022.07.23
조회수
92
첨부

 

21일 출국한 여자핸드볼 국가대표 선수단.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사상 최초로 외국인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긴 남녀 핸드볼 국가대표 선수단이 유럽 전지 훈련을 위해 출국했다.

홀란도 프레이타스(57·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남자 핸드볼 대표팀은 22일, 킴 라스무센(50·덴마크) 감독이 지휘하는 여자 대표팀은 21일 각각 덴마크로 떠났다.

올해 5월 프레이타스 감독과 라스무센 감독을 선임한 대한핸드볼협회는 5월 17일부터 6월 10일까지 1차 훈련을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진행했고, 남녀 대표팀은 이번 유럽 전지 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더 끌어올릴 예정이다.

22일 출국한 남자핸드볼 국가대표 선수단.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남녀 대표팀은 덴마크에서 연습하다가 남자는 포르투갈, 여자는 헝가리로 각각 이동해 전지 훈련을 이어간다.

여자 대표팀이 8월 22일, 남자는 8월 23일 귀국하며 9월 4일(일본)과 7일(한국)로 예정된 한일 정기전에 출전한다.

이후 여자 대표팀은 올해 12월 국내에서 열리는 아시아선수권에 출전하고, 남자 대표팀은 2023년 1월 폴란드와 스웨덴이 공동 개최하는 세계선수권에 나간다.

emailid@yna.co.kr

기사제공 연합뉴스

김동찬(emailid@yna.co.kr) 

댓글쓰기 (0개)

     *댓글은 최대 1000자 까지 입력가능하며, 욕설/비방글/상업적 홍보/스팸성 댓글은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