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 뉴스
  • 경기다시보기
  • 하이라이트
  • 포토갤러리

News

정의경 6골… 두산, 핸드볼리그 첫 경기서 인천도시공사 제압

작성자
Handballkorea
등록일
2018.11.04
조회수
51
첨부

슛을 시도하는 두산 정의경. [대한핸드볼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디펜딩 챔피언' 두산이 2018-2019 SK핸드볼 코리아리그 4년 연속 우승을 향한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윤경신 감독이 이끄는 두산은 3일 서울 송파구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 인천도시공사를 23-18로 제압했다.

두산은 2011년 출범한 핸드볼 코리아리그에서 2014년 한 차례를 제외하고 해마다 정상을 지킨 최강팀이다.

시즌 개막에 앞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올해 전승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큰소리친 두산 정의경은 이날 6골을 터뜨려 팀내 최다 득점을 올렸다.

지난해 챔피언결정전에서 두산을 상대로 1차전을 이기고도 준우승에 머문 인천도시공사는 박동현과 백성한이 5골씩 넣었으나 주포 고경수가 11차례 슈팅 가운데 두 번만 성공해 아쉬움을 남겼다.

◇ 3일 전적

▲ 남자부

두산(1승) 23(10-10 13-8)18 인천도시공사(1패) 

emailid@yna.co.kr​ 

 

댓글쓰기 (0개)

     *댓글은 최대 1000자 까지 입력가능하며, 욕설/비방글/상업적 홍보/스팸성 댓글은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