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 뉴스
  • 경기다시보기
  • 하이라이트
  • 포토갤러리

News

김온아·선화 자매 결승골 합작… SK슈가글라이더즈, 핸드볼코리아리그 2위로 도약

작성자
Handballkorea
등록일
2019.01.25
조회수
82
첨부

패스를 시도하는 SK 김온아(검은 유니폼)[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김온아(31)-김선화(28) 자매가 경기 종료 직전 결승골을 합작한 SK가 2018-2019 SK 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 2위에 올랐다.

SK는 25일 대구 시민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2라운드 삼척시청과 경기에서 34-33으로 이겼다.

경기 종료 25초를 남기고 삼척시청 한미슬에게 7m 스로를 허용, 33-33 동점을 내준 SK는 이때 조아람이 2분간 퇴장을 당해 수적인 열세에 놓였다.

한 명이 부족한 상황에서 마지막 공격에 나선 SK는 종료 3초를 남기고 언니 김온아의 어시스트를 동생 김선화가 오른쪽 측면에서 결승 득점으로 연결, 짜릿한 한 골 차 승리를 따냈다.
 

 

결승골을 넣고 기뻐하는 김선화[대한핸드볼협회 제공]

7승 1무 2패가 된 SK는 7승 3패의 삼척시청을 밀어내고 여자부 2위로 올라섰다. 1위는 9승 1패의 부산시설공단이다.

SK는 이날 김선화와 유소정이 나란히 10골씩, 20골을 합작했고 김온아는 4골에 7어시스트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 25일 전적

▲ 여자부

SK(7승 1무 2패) 34(17-16 17-17)33 삼척시청(7승 3패)

대구시청(6승 4패) 25(12-10 13-10)20 인천시청(4승 1무 5패)

emailid@yna.co.kr

 

댓글쓰기 (0개)

     *댓글은 최대 1000자 까지 입력가능하며, 욕설/비방글/상업적 홍보/스팸성 댓글은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