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핸드볼협회

여자핸드볼, 아시아선수권 4연패 마지막 관문은 일본 2018.12.09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대한핸드볼협회는 여자핸드볼 국가대표팀이 2018년 11월 30일부터 12월 9일까지 일본 구마모토에서 진행되는 ‘제17회 아시아여자핸드볼선수권대회’ 준결승전에서 카자흐스탄을 31-23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고 밝혔다.


한국은 경기 초반, 류은희(RB, 부산시설공단)와 정유라(RW, 컬러풀대구)의 득점으로 전반 7분까지 3점을 리드한 채, 기선을 먼저 제압했다. 그러나 카자흐스탄은 장신 피봇을 앞세운 공격으로 반격에 나섰고 전반을 14-13, 한국이 근소하게 리드한채 마쳤다.
 

 

제17회 아시아여자선수권대회에서 신은주가 카자흐스탄과의 준결승 경기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대한핸드볼협회 제공

 

후반 들어, 한국은 카자흐스탄의 체력이 떨어진 틈을 노려 속공플레이와 신은주(LW, 인천시청)의 대량 득점으로 상대를 몰아붙이며 후반 11분, 점수를 5점차까지 벌리는 데 성공했다. 이후 승기를 잡은 한국은 격차를 더욱 벌리며 최종스코어 31-23으로 승리하며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9득점으로 만점 활약을 펼친 신은주가 경기MVP에 선정됐고, 정유라가 7골, 이효진(CB, 삼척시청)과 류은희가 각각 4점씩 득점하며 활약했다.

카자흐스탄을 꺾고, 결승에 진출한 한국 대표팀은 자동으로 내년 세계여자선수권대회 진출 티켓을 확보했고, 9일 오후 3시부터 일본과 우승을 놓고 숙명의 한일전을 펼칠 예정이다. 한국은 지금까지 아시아선수권대회 우승 경쟁에서 4차례 일본에 모두 승리하며 100%의 우승 확률을 자랑하며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홈 이점을 살린 일본의 경기력이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jcan1231@maekyung.com

 

목록